낮은 변동성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투자증권, 얼라이언스 번스틴 월지급 글로벌 고수익 채권 재간접 펀드

낮은 변동성

본 웹사이트를 방문함으로써,www.schroders.co.낮은 변동성 kr슈로더투자신탁운용(주)의 웹사이트를 떠나고, Schroder Investment Management Ltd. (Schroders) 및 기타 해당국가의 슈로더 사무실에서 주관하고 책임을 지고 있는 웹사이트로 이동하게 됩니다.

본 웹사이트에 발간된 내용은 슈로더에 의하여 작성되었으며, 특정 개인의 전망과 의견이 포함되어 슈로더 그룹 전체의 의견, 전략 및 기타 펀드들의 전망을 대변하는 것은 아닙니다. 본 웹사이트 상의 내용은 해당 공표일 기준으로 가능한 정확한 자료라고 할 수 있으나, 슈로더는, 구체적으로 표시된 것이나 암시된 것을 불문하고, 모든 제공된 자료의 정확성, 적정성, 또는 완결성을 보증하지는 아니합니다. 또한 슈로더, 슈로더 계열사, 또는 슈로더 및 그 계열사의 임직원은 해당 정보의 오류 및 누락으로 인한 어떠한 책임(제 3자 책임 포함)도 부담하지 아니합니다.

본 웹사이트 상의 내용은 단지 정보의 제공을 목 적으로 하고 있으며 투자광고 및 투자권유를 위한 목적으로 사용될 수 없습니다. 또한 고객의 특정 투자목적, 재정상태와 특정한 요구를 반영하고 있지 아니합니다. 본 웹사이트 상에 기록된 투자 전략은 모든 법역 상에 허용되지는 않으며, 기관투자자용으로 한정될 수도 있습니다.

특정 투자 상품에 대한 모든 질의사항은 슈로더투자신탁운용(주)로 연락하여주시길 바랍니다.

  • Country: Korea (한국)

지역 선택

지역을 선택하세요.

  • [(lbl-please-select-a-region) default value]

사이트 선택

Retail Investors

Retirement Services

Investasi Reksadana

Private Investor

Real Estate

Asset management

Wealth management

슈로더투자신탁운용

슈로더 그룹

  • 지속가능한 영향을 만드세요
  • 우리의 강점
  • 우리의 투자 솔루션
  • 시장 인사이트
  • active ownership
  • 기업의 사회적 책임
  • Corporate Responsibility
  • 지속가능투자
  • 글로벌 경제 및 시장 인사이트
  • 글로벌 낮은 변동성 투자자 스터디 (Global Investor Study)
  • 월간 그림으로 보는 세계경제
  • InvestIQ
  • 2022년 시장 전망

글로벌 투자자 스터디 2022

글로벌 투자자 스터디 2022

“영향력 행사(Making An Impact)” 팟 캐스트 3회

연관 검색 내용

슈로더 글로벌 타겟 리턴 증권 투자신탁(주식혼합-재간접형)

운용목표에 집중한 슈로더의 멀티에셋 투자 솔루션

"투자에 있어 진정한 위험은 변동성이 아니라 원본의 손실이다." 이란 생각을 배경으로, 변동성을 낮추고 적극적인 손실 위험관리를 동시에 추구하는 펀드 입니다.

안정적인 목표수익 추구

낮은 변동성 추구

손실의 빈도 및
하락폭 관리

슈로더 글로벌 타겟 리턴 펀드의 차별화된 투자방식

슈로더 글로벌 타겟 리턴 펀드는 변동성과 손실 최소화를 중요한 운용목표로 생각하며, 이와 같은 투자철학에 기반하여 정보를 통찰력으로, 통찰력을 수익으로 전환시키고자 합니다.

GTR-1.jpg

시장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펀드의 자산배분 범위

시장 국면별 변화에 발빠른 대응을 위해서는 유연성을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슈로더 글로벌 타겟 리턴 펀드는 고정된 배분 비율을 설정하지 않으며 성장 자산, 분산 자산, 방어 자산 으로 구분하여 투자 가능 범위를 폭넓게 설정하여, 유연한 자산배분 전략으로 시장 변화에 발빠른 대응이 가능합니다.

*출처: Schroders, 1 인프라, 전환사채, 우선주, 상장 REITs 등이 여기에 해당. 대안자산의 투자 비중은 전체 펀드 자산의 10%를 초과하지 않습니다.

투자 프로세스

투자신념에 기반한 ESG 통합 의사결정

GTR-2.jpg

슈로더 글로벌 타겟 리턴 펀드

더 자세히 보기

슈로더투신운용 준법감시인 사전확인필 제2022-020호 (2022.06.03~2023.06.02)

당사 홈페이지의 대표펀드는 저희 슈로더그룹의 시장전망 및 투자전략을 고려하여 슈로더투자신탁운용이 국내 설정된 펀드 중 투자자들에게 가장 적합할 것으로 판단하여 선정한 펀드들입니다. 이러한 대표펀드는 슈로더그룹의 시장전망 및 투자전략의 변경에 따라 수시로 변경될 수 있습니다.

본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는 슈로더가 제공하는 특정 상품이나 서비스의 매입 또는 매도 제의나 권유를 위하여 운영되는 것이 아니며, 어떠한 투자결정도 본 사이트 정보에 의존하여서는 아니됩니다.

• 금융투자상품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지 않습니다. • 금융투자상품은 자산가격 변동 등에 따라 투자원금의 손실(0~100%)이 발생할 수 있으며 그 손실은 투자자에게 귀속됩니다. • 투자자는 금융투자상품에 대하여 금융상품판매회사로부터 충분한 설명을 들을 권리가 있으며, 가입 전에 투자대상, 환매방법, 보수 및 수수료에 관하여 투자설명서 또는 간이투자설명서 및 집합투자규약을 반드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 외화자산은 환율변동에 따라 자산가치가 변동되거나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ㆍ투자대상국가의 시장, 정치 및 경제상황 및 과세제도 변동 등에 따른 위험으로 자산가치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투자대상국가의 시장, 정치 및 경제상황 및 과세제도 변동 등에 따른 위험으로 자산가치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과거의 운용실적이나 전망이 미래의 수익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낮은 변동성

[e대한경제=안재민 기자]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긴축 움직임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장기화 우려 등 악재가 겹치며 국내 증시는 당분간 변동성에 시달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변동성이 낮고 배당성향이 높은 주식에 분산투자하는 ‘로우볼’ 상장지수펀드(ETF)가 주목받고 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TIGER 로우볼’ ETF는 이날 1만2720원에 거래를 마쳤다. 연초 이후 수익률은 4.30%에 달한다.

같은 기간 코스피가 미국 연준의 금리 인상 우려,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9.41%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우수한 수익률이다.

‘TIGER 로우볼’ ETF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시가총액 상위 200개 종목 가운데 변동성이 가장 낮은 40개 종목에 투자한다. 지난 7일 기준 KT&G(3.29%), 에스원(3.28%), 코리안리(3.14%)를 비롯해 삼성카드(3.11%), KT(3.09%), 신한지주(3.02%) 등을 편입하고 있다.

ARIRANG 중형주저변동성(0.78%), 파워 고배당저변동성(3.96%), KBSTAR 모멘텀로우볼(-3.42%) 등 다른 로우볼 ETF 들도 연초 이후 코스피 대비 우수한 수익률을 나타내고 있다.

로우볼 ETF는 시장 민감도가 낮은 종목들 위주로 투자한다는 점에서 최근과 같은 변동성 장세에서는 선방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6일(현지시간) 공개된 3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에서 연준이 앞으로 공격적으로 양적 긴축에 나설것으로 확인되면서 국내 증시는 2분기에도 변동성에 시달릴 것으로 전망된다.

자산운용업계 관계자는 “불안한 장세가 2분기 내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베타(시장민감도)가 낮은 종목으로 구성된 로우볼 ETF에 투자하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해외 증시에서도 로우볼 ETF에 투자할 수 있다. ‘iShares MSCI USA Min Vol Factor ETF(USMV)’ ‘Invesco S&P 500 Low Volatility ETF(SPLV)’ 등이 대표적이다. USMV는 미국 중형·대형주 중 주가 변동성이 낮은 종목 170여개를 선별해 만든 지수를 추종하는 ETF다. 미국 유통업체 크로거, 제약사 버텍스, 금 채굴업체 낮은 변동성 뉴몬트 등을 포트폴리오에 포함하고 있다. 연초 이후 수익률은 -1.81%다.

SPLV는 S&P500지수 중 최근 12개월간 주가 등락폭이 작았던 종목에 분산투자한다. 코카콜라, 허쉬, 존슨앤 존슨 등이 주요 편입 종목이며, 연초 이후 1.16% 올랐다.

국내 로우볼 ETF와 마찬가지로 S&P500(-6.17%), 다우존스 산업지수(-5.47%) 등 미국 주요 지수보다 나은 수익률을 나타내고 있다.

한화자산운용, TDF 2년 수익률 17.48%…동종 펀드 1위

여기는 칸라이언즈

변동성이 높다는 것은 평균대비 수익률의 편차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낮은 변동성은 투자자들에게 심리적으로 안정적인 효과를 줘 장기투자를 할 수 있게 하는 원동력이 된다는 설명이다.

리스크 대비 성과(단위 변동성 당 수익률) 부분에서도 한화 LIFEPLUS TDF가 1.75%를 기록, 동종 펀드 중 1위를 차지했다. 기간과 빈티지를 달리해도 한화 LIFEPLUS TDF의 리스크 대비 성과는 모두 최상위권이다.

2045빈티지의 3년 낮은 변동성 리스크 대비 성과는 1.74%으로 3위에 올랐다. 2040 빈티지의 리스크 대비 성과는 3년 기준 1.80%, 2년 기준 1.80%로 각각 2위와 1위를 기록했다. 2035빈티지와 2030빈티지의 리스크 대비 성과는 3년 기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단기적인 시장 상황에 일희일비하기 보다는 고객의 투자 목적 달성을 위한 장기 자산 배분 경로에 맞춰 운용 전략을 수립했다”라며 “고객의 연금 자산 형성과 보전이라는 TDF 솔루션의 본질적인 가치를 추구한다”라고 덧붙였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mail protected]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 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낮은 변동성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서울파이낸스
    • 승인 2012.11.19 09:42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낮은 변동성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우리투자증권, 얼라이언스 번스틴 월지급 글로벌 고수익 채권 재간접 펀드

      [서울파이낸스 증권팀] 우리투자증권은 얼라이언스 번스틴의 유명 낮은 변동성 펀드인 역외 글로벌 고수익 채권 포트폴리오의 역내 재간접 펀드 형태인 ‘얼라이언스 번스틴(AB) 월지급 글로벌 고수익 낮은 변동성 채권 재간접 펀드’를 판매하고 있다.

      얼라이언스 번스틴(AB) 월지급 글로벌 고수익 채권 재간접 펀드는 글로벌 고수익채권에 주로 투자하는 해외 집합투자기구다. 즉 룩셈부르크에 상장되어 있는 달러표시 펀드인 얼라이언스 번스틴 글로벌 고수익 채권 포트폴리오를 매입하는 재간접 펀드다.

      이 펀드는 전 세계의 국채, 정부채, 회사채를 비롯해 글로벌 고수익채권과 이머징마켓채권 등에 투자해 고수익을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상품이다.

      전반적인 수익 뿐 아니라 높은 이자소득을 추구하며, 주식보다 낮은 변동성으로 주식자산과 분산투자 효과를 제고할 수 있으며, 리서치를 바탕으로 채권 섹터별 자산배분 수행을 통해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또한 동 펀드는 원화 펀드와 달러화 펀드 사이에 환율 변동이 펀드 성과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 달러화 가치에 대한 환헤지를 하고 있다. 고수익을 노리기에 적합한 대상에 투자하고 있는 펀드다. 펀드의 투자대상은 미국 기업 및 이머징 국가 기업 등이 발행한 고수익 채권과 이머징 국가들의 국채다.

      얼라이언스 번스틴(AB) 월지급 글로벌 고수익 낮은 변동성 채권 재간접 펀드는 고령인구의 증가와 글로벌 저금리 현상이 지속되면서 은퇴 이후 생활자금 조달방식의 변화에 따라 안정적인 수익을 월·분기별로 배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노후 대비 상품으로 급부상을 하고 있다.

      저 낮은 변동성 변동성 ETF의 장점과 단점



      SPLV(Invesco S&P 500 Low Volatility ETF)와 USMV(IShares Edge MSCI Minimum Volatility USA ETF)를 비교해 보자. SPLV는 S&P 500 중에서 이전 12개월 동안 변동성이 가장 낮은 100개 주식으로 구성된다. 가장 비중이 큰 부문은 유틸리티, 금융 및 부동산이다. 반면 USMV는 정보 기술, 금융 및 필수 소비재 부문의 비중이 더 높다.​

      ETF 각각의 구성 주식을 비교해 보면 어떤 부문이 과대 또는 과소 비중이 되지 않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투자자들은 저 변동성 ETF가 어떻게 주식을 선별하지 알아야 하고, 포트폴리오 내 다른 주식들과 어떻게 상호 보완되고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

      마지막으로, 수치를 확인해야 한다. 특히, 평균 거래량과 호가 분포가 중요하다. 투자의 가장 중요한 이유는 수익 창출이지만, 거래량이 너무 적고, 호가 분포가 넓게 되면 거래하기가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든다.​

      단점 1: 수익률이 저조할 수 있음

      저 변동성 ETF가 하방 위험을 평균 이상으로 막아줄 수 있지만, 그 대가로 수익률을 좀 내줘야 한다. 즉, 상승장에서 저 변동성 ETF는 S&P 500 펀드 같은 전체 시장의 수익률보다 저조할 수 있다.​

      따라서 여기에 단기 채권과 주식을 낮은 변동성 혼합하면, 하방 위험과 상방 가능성을 균형 맞춘 보다 효율적인 전략이 될 수 있다. 저-위험 채권과 주식의 변동성을 결합하게 되면, 표준편차는 같지만 주식의 상방 가능성에 부정적인 영향은 미치지 않는다.​

      주식형 ETF 중에서 위험도가 낮은 ETF를 찾는 투자자들은 상승장에서의 수익률을 마주하면 실망할 수 있다. 하지만 모든 것을 다 갖춘 ETF는 없다. 반면 시장이 횡보하거나 하락할 경우에는 저 변동성 ETF의 진가가 나타나날 수 있다.​

      단점 2: 단기 거래에는 이상적이지 않음

      저 변동성 ETF는 단기적인 주식 시장 변동으로 수익을 내려는 투자자보다는 매수 후 보유 투자자에게 더 적합하다.​

      시장 급락을 예견하고 그에 대비한 포지션을 구축하란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따라서 비록 저 변동성 ETF가 계속 시장에 남아 있는데 도움이 되긴 하지만, 위험 조절 수단의 하나로 생각해야 한다. 또한 원금 손실이 크면 회복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저 변동성 ETF를 통해 시장 급락 시 가능한 한 손실을 줄이는 것이 향후 반등 시 회복하기가 더 쉬워진다.​

      저 변동성 ETF가 포트폴리오에서 빛을 발하려면 장기적인 투자 시점을 가져야 한다. 따라서 은퇴할 때까지 수십 년이 남은 젊은 투자자나 나이가 들어 위험을 감수하고 싶지 않은 투자자에게는 적합하지만, 주식의 비중을 줄이고 채권의 비중을 높이려고 하는 투자자에게는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다.​

      궁극적으로, 저 변동성 ETF는 포트폴리오의 위험 균형을 적절하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한다. 예를 들어, 주식 60%와 채권 40%로 구성된 전통적인 60/40 포트폴리오 전략에서 주식을 저 변동성 ETF로 대체하면, 같은 위험으로 70/30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다. 저 변동성 ETF에 포함된 주식들은 어느 정도 경기 방어적인 성격이 있기 때문에 나머지 전반적인 주식 비중을 보다 공격적으로 가져가게 해 줄 수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